포천 죽엽산 미륵사

조회 수 1828 추천 수 0 2018.03.17 17:03:14

            재물과 건강을  주는 포대보살 전문도량


             부 와 복덕 건강의 상징





                                       미륵부처님의 화현인 포대보살은 

                                       가난한 사람에게 복을주는 부처님이라고

                                       해서 구빈복불 救貧福佛 이라고도 불립니다


                                       미륵사는 오직 살아있는 사람의 재물운을

                                       북돋아주는 포대보살 전문도량으로

                                       기도성취와 소원성취로  부처님의 가피가

                                       아주빠른 우리나라 최초의 포대보살

                                       기도 전문 도량입니다




  

20170527_090723.jpg 

                       

                               절입구에는 맑고 깨끗한 행을 하는 순백의

                               마가렛꽃이 화엄의 세계로 인도하고,




20170527_090840.jpg

                               재물을 주시는 백옥의 포대보살님이

                               웃음으로 우리를 맞이해 주고 계십니다


                               포대보살님 배 오른쪽에서

                               시계방향으로

                               한 번 돌리고  무병

                               두 번 돌리고  장수

                               세 번 돌리고 부귀영화

                               그리고 사바하 ~


                              나의 나쁜 기운을 보살님께 드리고

                              보살님의 신선하고 깨끗한 기운을

                                   배꼽을 통해 받는다는 마음을 가지면서

                              포대보살님의 미소띤 얼굴을 바라보며

                              합장합니다




20170512_074004.jpg

                                죽엽산 팔부 능선쯤에 자리잡은 절은 

                                여름이면 반딧불이 날아다니는

                                청정 지역이며..




20170921_092104.jpg

                               바위틈에서 자란 메리골드는 화려한 자태를 

                               뽑내는데 근기에 따라 제각기 자라는 모습이

                               다릅니다


                               이 꽃은 초여름부터 서리내리기 전까지

                               긴 기간동안 융단같은 꽃을 피웁니다




20170527_093222.jpg

                                 '삶과 죽음은 모두 다 꿈과 같고

                                 오온五蘊은 모두 헛깨비 같다'


                                 라고, 가르치신 미륵부처님 옆 돌밭에서는

                                 싹을 티울수 없을것  같던 꽃양귀비도

                                고귀한 모습을 드러냈는데 많은 정성과

                                공력을 필요로 하지요


                                양귀비는 일편단심으로  싹을 틔운  자리에

                                있어야지 삽으로 흙과 함께 떠서 옮겨심어도

                                잘 살질 못하며 꽃은 약 한달정도  피고지고를 

                                반복하는데 사성제를 표현하듯 꽃잎은 네장

                                이랍니다


                               


20170527_092906.jpg

                               홍죽 (紅竹붉은대나무)이라 불리는 귀한 몸은 습한 것을

                               좋아하고  보살핌의  차이대로  여리고 연한죽순이

                               얼굴을 빼꼼이 내밀면서 문지다라니를 열심이 독송을 하고,

                                  

                                   문지다라니 ...부처님의 말씀을 들은것을 잊지않고 기억하는

                                                       지혜의 힘                                                     




20170921_092217.jpg

                              땅을 탓하지 않고 외공수행外功修行을 열심이 하여

                              꽃을 피워 성불한 금국 입니다



                            이렇게 메마른 땅에서 꽃을 피우기 위해

                            얼마나 쉼없는 용맹정진을 했을지 마음이 짠 합니다                         

                                                

                            옆의 채소밭은  야생동물의 피해를 막기위하여

                            그물망을 쳐놓았는데, 고라니는 상추를 좋아하고 

                            멧돼지는 감자를 좋아하여 산중에서 먹을 거리를 놓고 

                            사람과 산짐승들간에 신경전을 벌이기도 한답니다


                            멧돼지는 (7마리) 단체로 내려와서  감자나

                            고구마가 있는줄 알고  잔디밭과 꽃밭을 

                            마구 마구 파헤쳐 놓기도 하는데,


                           어쩌다 절에 올라 오시는 분들은 산중생활을

                           부러워 하기도 하지만 여름이면 여름대로

                           겨울이면 겨울대로  산중생활은 어려움이

                           참 많은 곳입니다



20170921_093143.jpg

                           행운과부를 상징하는 솟대사진이 그만 잘려버리고 ...


                          온갖법이 모두공해 본래부터 없는것이

                          빈허공과 같으므로 견고함도 없느니라


                                   법화경 안락행품에 나오는 말씀




20170921_093226.jpg

                             여름철 장마때면 산에서 토사가 밀려와  

                             정토淨土에서  예토로  바뀐 모습 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큰스님의 법향이 가득하여 

                             맑은 기운이 감도는 도량입니다


                             정토淨土..... 부처님이 사는 깨끗한 세계

                             예토.....중생들이 사는 세계




20170809_145610_3.jpg

                               꽃을 피우기 위해서 많은 시간동안 인고의

                               과정을 거친 금국이 만불전을 장엄시키고 있는데,


                               이꽃의 독특한 향을  뱀이 싫어하여 뱀꽃

                               이라고도 부르며 뿌리의 분비액은 각종 해충의

                               기피제로 사용한다고 합니다




20170921_093742.jpg

                                                        한송이의 국화꽃을 피우려면

                                                        봄부터 처연하게 소쩍새는 울어야하고,

 

                                                        먹구름속에서 천둥번개의 몸부림과 

                                                        차가운 가을의 무서리라는

                                                        모든 인연들이 모일때


                                                        소박한 꽃을 피우게 되는가 봅니다


                                                         어느시인의 국화옆에서 는 불교의

                                                         연기설에 바탕을 둔 작품으로 인고의

                                                         세월을 통해 성숙한 삶의 깊이를

                                                         표현한 작품이라고 하는데요,                                          

                                                     

                                                        쑥과 잡풀이 무성했던 이곳을 큰스님과

                                                    청관스님께서 국화밭으로 가꾸시느라 

                                                    고행하신 덕분으로 가을의 대명사 노오란

                                                    국화꽃을 볼수있게 되었답니다 


                                                    고행...수행정진을 뜻함 




20170921_093759.jpg

                              돌산이라 꽃을 심기에는 부적합한 땅이지만

                              생명력 강한 금국이 부처님의 무상설법을 듣고

                              굳센 서원誓願 을 세워 마침내 꽃을 피워 냈답니다


                             씨로도 뿌리고  가지를 잘라서 심어도 되고

                             던져놔도 살고  팽개쳐놔도 사는,흙있는 곳이면

                             어느곳이든 잘사는 착한 금국, 부처님 궁전을

                             아름답게 가꾸고 싶은 간절한 염원 덕분이겠지요




20170925_134600.jpg

                              지인삼매에 든 모습  (늘 고요한 삼매 )


                              시골집에 온것 같기도 하고  

                              친정집에 온것 같기도  하며                             

                         

                              지친 신심까지도 맑고 평안하게

                              회복시켜 주는 조촐하면서도

                              소박한


                              흘러나오는 명상 음악을 들으면서 

                              도량을 거닐면 한없이 편안함을 느끼는  곳,

                             그래서 안락국  이라고 한답니다


                                                              


Resized_PHOTO_0009.jpeg

                              먼저가신 길...

                              부처님 품안에서 편안하시고 업의 그림자에

                              유혹되지 마시고 자비광명의 빛을 의지하시어

                              정토에 왕생하시길 바랍니다

                                        

                                       

                                        보리심에서 물러서지 않는 아비발치보살阿鞞跋致菩薩

                              들이 백중끝나고 영가들을 위한 사물놀이 하는 모습

                              덩덩~덩더쿠웅 ♩~♬


                              




Resized_PHOTO_0015.jpeg

다정큰스님과 금당스님



                              큰스님은  법력과 도력이  높으시고

                              붓글씨는 서권기書卷氣문자향文字香  흐르며

                              염불은 수행의 근원이시고,

                              눈동자가 살아 움직이는 달마그림은 신의경지로 

                              일요일 가시면 큰스님 친견 하실수  있습니다


                             




                                             

                                             큰스님은 화엄 세계에 꽃입니다



                                             별보다도 해보다도

                                             더 찬란하게 빛을 발하고
                                             꽃보다도 더 고운 자태를
                                             보여주시는 그 님은
                                             천진스런 어린 아이 같습니다

                                             아름다운 종달새의 노래처럼
                                             졸졸졸 흐르는 시냇물처럼
                                             이골 저골 걸림없는 바람처럼
                                             자연을 닮아 있는 그 님은
                                             태고의 신비입니다

                                             쉼없이 끝없이 화엄의 세계를
                                             찬탄하며, 한 중생이라도
                                             구하고자 전법에 온갖
                                             정성을 기울이시는 그 님은
                                             살아있는 성불입니다.

                                            





업연       


누군가에 대한 속상한 일이나

누군가에 대한 마음의

고통이나 괴로움도

그사람 탓도 아니고 내탓도 아니고

그럴만한 일이 일어날 수 밖에 없었던

업의 인연이 있었을 뿐이다


그 업의 인연에 뿌리는

결국 내가 지은 업의 인연이다


그 업의 인연을 그대로 바라볼때

세상에서 가장 고요하고 평온한

마음을 가질수 있으니

업에 인연을 잘 닦아 나가야한다


그러므로 범부중생은 그림자처럼

업연을 따라다니지만 불보살은

업연에 끌려 다니지 아니한다.






연꽃인연  (불연佛緣)

 

모든것은 인연따라 일어나고

인연따라 흩어진다고 하는데 


억겁의 세월을 돌고돌아서

눈부신 봄을 두번이나 보내고

또다시 맞이한 봄의 언저리에서

 

조잘대는 산새들의 지저귐을 뒤로한채

손가락을 하나 둘 여섯 일곱 세어보며

산길을 내려오는 발목위로

숙세宿世의 업이 녹아내린다


가만히 눈감으면 잡힐것만 같은

아련히 마음아픈 지나간일들

아직까지도 마음이 저려오는건

못다이룬 원이 남았는가보다


부처님

다 놓아버린 인연은 고요하기만 한데

피어보지 못한 인연과보가 두렵기만 합니다.

 









List of Articles

운문사...학인스님의 차례법문

  • 2014-12-05
  • 조회 수 3243

마음이 머무는 순간 진리를 등진다 효엄스님 / 사교반 (3학년.운문사 승가대학 2013, 11) 스치는 바람에도 맑은 햇살에서도 가을을 느낄 수 있는 오색의 단풍으...

천진암을 아십니까

  • 2014-08-16
  • 조회 수 2573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한해 (2014, 8, 16일) 서울 중구 광화문 광장서 순교자 123위 시복미사를 집전하고 있다.  8월14일 한국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이번 방문에서 교황이 참여한 행...

조계사 사천왕, 일주문에 나투시다

  • 2014-05-03
  • 조회 수 3434

 2013년 11월26일 조계사 사천왕, 100년만에 조계사 일주문에 나투셨다. 모든 신화는 우주에서 출발한다 텅비어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삼라만상으로 충만한 우주 이 우주와 인간이 살고있는 ...

강화 정수사

  • 2013-10-11
  • 조회 수 2970

강화가는 들녁은 가을빛으로 물들어 가고 있었다 아주 오래전에 가보았던 꼬불꼬불한 옛길은 온데간데 없고 한강줄기를 따라 쭉 쭉 뻗은 고속화도로가 시원하다 확 뚫린 도로를 달리니 한시간만에 강화에 도착한다 ...

조계사 백중회향 하는날...

  • 2013-09-05
  • 조회 수 3327

조계사주지 도문스님 조계사 대웅전 삼존불.아미타불 석가세존 약사불 부처님께 귀의 합니다 가르침에 귀의 합니다 스님들께 귀의 합니다 친절한 조계사 행복한 조계사 우리 모두가 부...

서울아산병원 법당

  • 2013-02-20
  • 조회 수 4413

수술쾌유 발원문 대자대비하신 부처님, 지혜와 자비의 은덕으로 일체중생 감싸 안아 주심에 머리숙여 감사드림니다 진정 저희들의 영원한 의지처이며 몸과 마음의 고통속에서 구제해 주시는 ...